비개방 매부리코 코끝 성형의 명가

사진이 있는 비개방 코성형 후기
코수술 전후의 생생한 많은 이야기들이 사진과 함께 있습니다.
꼭 읽어보셔서 많은 궁금증들을 해결하세요~^^
리벤스 이비인후과
흉터걱정 없는 "비 개 방"  코 성 형의 최첨단
비중격, 매부리, 코끝 성형 수술 후기~

이 분의 전후사진입니다.

수술 후기 페이지입니다.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아이디
비밀번호

네이버 로그인
카카오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


로그인 불필요한
다각도 4D 고화질 쌩얼
전후사진 갤러리 가기

 
 
 
홈으로
 
 
비중격, 매부리, 코끝 성형 수술 후기~

아래에 전후사진이 있습니다.
이제 수술 한지 3주가 넘어가네요.
후기를 읽어보기만 하다가 쓰려니까 무슨 말부터 써야할지...ㅋ
우선 수술을 해야겠다고 생각하게 된 건 조금 오래됐습니다.
언제부터였는지는 정확하게 기억은 안나는데 언제부턴가 코가 휜게 눈에 들어왔고
그 후부터는 자꾸만 신경이 쓰였죠.
가만히 있을때는 별로 눈에 띄지 않았지만 웃거나 말을 할 때 휜게 보여서 사진을 찍는 것조차 싫어졌고 휜 코와 함께 비중격 만곡증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코가 자주 막혔었는데 양쪽이 다 막히는게 아니라 한 쪽씩 번갈아 가며 막히고
콧물도 자주 흘려서 딱지도 잘 생겼었어요.
한 번도 코 성형을 생각해 본 적이 없었는데 코 외형도 문제지만 코가 너무 답답해서
(전 코로 숨쉬지 않고 입으로 숨쉬면 웬지 너무 숨이 막히거든요. ^^ㅋ) 비중격 수술을
결심했습니다.
한 일년넘게 해야지 생각만 하다가 작년 가을쯤에 결심을 하고 한 이비인후과를 찾아갔습니다.
그 곳은 2차병원이라 수술을 전문으로 하는 병원이었어요.
수술을 하고 싶어서 왔다고 하니까 그냥 내시경으로 한 번 보시고는 S자로 휘어있다고
하셨고 겉도 휘어있는데 비중격 수술은 안 쪽만 하는거라 겉은 변하지 않는다고
하시며 겉은 성형외과에서 해야하니 만약 외형도 생각한다면 우선 성형외과에서
먼서 수술을 한 후 비중격 수술을 해야한다고 하셨습니다.
처음엔 비중격 수술만 하려고 했었는데 어차피 수술 할 거 같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인터넷으로 찾아보기 시작했죠.
그러다 한 성형외과를 갔는데 그 곳에선 절골술과 귀 연골로 코 끝을 세우고 실리콘을 넣는다고 하시며 그렇게 해도 코가 휘어보이는 건 어쩔 수 없다고 하시더군요.
그냥 한마디로 성형수술만 해 준다는 거였죠. 비중격 수술도 한다길래 간거였는데...ㅋ
결국 또 찾아보게 됐습니다. 거의 코만 전문으로 하는 병원들은 강남에 몰려있더군요.
코 수술 특성상 계속 통원 치료를 해야하는데 강남은 너무 멀고 불편할 것 같아
가까운 곳이 없나 계속 찾아보다가 드디어 리벤스 이비인후과를 발견했습니다.
홈페이지를 보자마자 바로 `여기다!` 라고 생각하게되었고 상담을 받아야겠다
생각했죠.

그런데 개인적인 이유로 시간이 흘러 올 5월달에 병원을 찾게 되었습니다.
이미 수술을 결심한 상태였고 후기도 많이 읽어봐서 거의 마음 정한 상태에서
병원을 찾았고 상담을 받았습니다.
코가 심하게 휘진 않았는데 보통은 휘어진 곳의 매부리가 생기는데 전 반대쪽이 매부리고 콧구멍이 비대칭인데 여긴 또 반대로 휘어서 수술하기 힘들다고 하시더군요.
뜨거운 음식을 먹을 때 콧물이 흐르는 것은 수술을 해도 똑같을 수 있다고 하셨고
매부리도 확실하게 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하셨고 콧대는 높은데 넓어서 매부리를
깎으면 더 넓어 보일 수 있어 절골술을 해야하는데 워낙 넓어서 절골술로도 한계가 있다고 ㅋㅋ 너무 제코가 복합적이네요. 콧대는 높으니 아무것도 넣지 않아도 될 것 같고 코끝이
쳐졌으니 수술하고 남는 연골로 5mm 높여주시겠다고 하셨습니다.
가기 전부터 선생님을 믿고 간 거여서 그리고 너무 확실하게 `완벽하게 해드리겠습니다!`라고 얘기하는 곳보다 안되는건 안된다고 말해주시는 분이 더 좋기에 바로 검사받고 날을 잡았습니다.

그리고 며칠 후 드디어 수술날이 되었습니다.
제가 원래 어렸을 때부터 치과를 집처럼 드나들었고 지금도 6개월에 한 번씩 다니고 있어서 두려움이 조금 없습니다.
수술은 토요일날 했고 오전 7시에 집을 나서서 8시쯤 병원에 도착했습니다.
옷을 갈아입고 상담을 잠깐 하고 링거를 맞고 잠시 있다가
드뎌 수술실에 들어가 수술대 위에 누웠습니다.
저 보시고는 하나도 안 떨리시나봐요 라고 하시더군요. 제가 생각해도 좀 침착했던 것 같아요.
비중격 수술은 부분 마취로 하는 거라 맨 정신에 수술을 합니다.
자르는 소리 아직도 기억나네요.ㅋ
비중격 수술과 비갑개 수술이 한 30분 정도 걸려 끝이 났습니다.
수술을 하면서 선생님께서 이제 어떤 걸 하는지 어떻게 하는지 다 얘기해주십니다.
그리고 잠시 나가서 보호자에게 이제 수면마취를 하는데 수면마취를 하면 움직일 수도
있어서 큰 소리로 `움직이지 마세요`라고 소리치는데 무슨일 생긴거 아니니까 걱정하지말라고 얘기해주시고 오신 후 저에게도 설명해 주시고 손을 묶습니다.
그 다음은 장에 빠졌고 얼마나 지났는지 모르겠지만 잠에서 꺠어오자 말을 했습니다.
저 이제 깬 것 같다고...ㅋㅋ 원래 수술한 사람들 후기보면 마취하면 말이 많아지고 헛소리도하고 그런다는데 전 어땠는지 모르겠네요. 수술 하기 전에 그게 제일 걱정이었었고, 깨어나서 이상한 말 했으면 죄송하다고 얘기했어요. 간호사분이 괜찮다고 해주셨어요. ^^;;
무슨 소리 했는지는 모르는게 나을 것 같아 묻지않았습니다.
그리고 계속 약간 비몽사몽에서 수술이 계속 되었습니다.
매부리를 쓱쓱 갈고 연골을 망치같은걸로 두드리며 퉁퉁 쳤던 게 기억에 나네요.
온전히 잠에서 깬게 아니라 그렇게 기억에 남지 않네요. 다행이라 생각해요. ㅎㅎ
수술전에도 실장님이 설명해주시는데 수술하는 동안 입으로 숨을 셔야하고 피나 이런것들이 목 뒤로 넘어가는데 그냥 다 삼켜야한다고 정말 심할때는 가래뱉듯 뱉어 입밖으로 뱉어주면 알아서 빼주신다고 하셨고 원장님께서도 웬만하면 삼키고 기침 하면 안된다고 하셨는데 전 기침을 했네요.ㅋ 웬지 자꾸 목이 간질거려서 못 견디겠더라구요. 그러면 더 힘들어 진다고 하셔서 꾹꾹 참았습니다. 속으로 계속 금방 끝난다 어차피 지난간다... 생각하면서요.
그래서 약간 수술을 좀 힘들게 했네요. 죄송!!
그렇게 힘든 것들이 지나가고 연골을 자르고 나니 잠도 다 깨고 정신이 맑아지면서
통증이 느껴지더군요, 심하게 느껴지는 건 아니고 살짝이였는데 웬지 그냥 불안해지더군요.
누구나 수술할 때 걱정하는 바로 그것 마취에서 꺠는게 아닌가 하는 두려움때문이었죠.
그 때 이제 마지막 코끝에 넣을 연골 모양을 다듬고 계셨는데 무서워서 저 마취꺤 것 같다고 얘길했죠, 근데 아직 깨려면 멀었다고 하시면서 아프면 마취해 주겠다고 하시며
마취주사 더 놓으면 더 붓고 더 힘드니까 빨리 끝내자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그래 괜찮다 마취 안 깬다 하면서 수술을 했습니다.
그리고 후기에서 보았듯이 봉합하기전에 보호자를 불러서 수술한 코를 보여주십니다.
저도 눈을 뜨고 봤습니다. 부어있긴 하지만 오호 예쁩니다. ㅎㅎ
확인을 한 후 이제 보호자를 내보내고 수술의 마지막 봉합을 합니다.
제 피부가 얇아서 남들보다 더 촘촘히 꿰매야 한다며 느끼기에도 아주 촘촘히 위에도
또 한 번 꿰매고 드디어 한 세시간 반만의 수술이 끝이 났습니다.
수술 후에 병실에 누워서 비타민을 맞고 1시에 호박죽을 주셔서 호박죽을 먹고 약을 먹었어요.
전 입맛이 없어서 조금 먹고 같이 간 남자친구 먹였네요.ㅋ
그리고 한 2시쯤 병원을 간호사분과 두 바퀴 돌고 난 후 원장님과 다시 얘기를 했습니다.
수술은 매부리가 생각보다 매끄럽게 잘 깎였고 절골하는 대신 아래 넓은 연골을 깎았다고
해주시고 수술은 잘 됐고 이제 주의 해야 할 점들을 설명해 주셨고 그대로만 따르면
문제될 것 없다고 하셨고 다 듣고 난 후 퇴원했습니다.

첨에 갈 때 온 찜질이하고 냉 찜질해야한다는 둥 여러가지 붓기빼는 법들을 보고 갔었는데 절대로 아무것도 하면 안된다는군요. 믿고 아무것도 안했습니다.
수술 후 멍이 들고 뭐 심하게는 아니고 그냥 파란 멍이 들었고 얼굴은 퉁퉁 부었어요.
가습기 틀어놓고 약 잘 챙겨먹으며 거의 앉아있었고 통증은 없었는데 약에 취한건지
부어서 그랬던 건지 아니면 코 건드릴까봐 깊게 잠을 못 자서 그런건지 아무튼,
한 삼일은 계속 잠에 취해 멍하니 자다꺠다 했어요.
그러고 나니 이제 붓기도 조금씩 빠지고 괜찮아지더군요.
토요일날 수술을 했고 월요일 부터 일주일 동안은 매일 통원치료를 했어요.
첫날 가면 콧속의 솜 뺄때 어떤지 후기 읽고 좀 걱정했는데 가서 빼는 순간 움찔하더군요.
정말 잠깐인데 모르겠어요. 전 수술할 떄보다 솜 빼는게 더 무섭네요. 그리고 저도 모르게
무서워서 솜 빼는 순간부터 몸이 경직되더라구요.ㅋㅋㅋ 지레 겁먹어서 그런 것 같아요.
그리고 솜을 뺀 후 코로 쉬는 숨은 그야말로 정말 행복합니다.
그러나 잠시뿐... 다시 콧물이 흐릅니다. 한 한 달간은 콧물과 딱지가 생기기를 반복한다네요.
그렇게 일주일되는 날 드뎌 깁스를 풀고 테잎을 뗐습니다. 테잎 뜯는데 보통 그정도면 기름이 올라와서 테잎이 잘 뜯어지는데 저는 기름이 없어서 완전 쫙 붙어서 뗴는데 아팠어요.ㅋ
그리고 실밥은 두 번에 걸쳐서 뽑았는데 한 일주일쯤 됐을 때 뽑은 것 같아요.
뽑을 땐 약간 따끔따끔합니다.
깁스 푸르고 코를 보니 오똑한 게 좋더군요. 건드릴까봐 걱정하며 계속 조심 또 조심
하고 있습니다. 이주째부턴 일주일에 2번 병원에 갑니다.
병원을 가는 날은 가서 콧속에 있는 딱지랑 콧물을 제거해줘서 너무 쉬원합니다.
저는 붓기도 금방 빠지고 멍도 금방 사라졌어요, 아주 작게 노랗게 변한 멍이 한 이주 갔는데 그것 말고 멍도 금방 빠진 것 같고 붓기가 정말 빨리 빠진 것 같아요.
원장님도 회복력이 아주 빠르다고 정말 건강한 것 같다고 하시네요.
수술후에 콧물이 흐르는데 좀 걸쭉합니다. 그리고 한 이주 지나고 나니까 좀 묽은 콧물이
흐르네요, 밖에서 밥 먹을때마다 콧물때문에 힘들었는데 이제 3주정도 되니까 살짝
들이 마실 수 있게 되어서 그나마 이제 좀 편해졌어요.
전 수술하고도 아무렇지 않게 밖에 잘 돌아다녔어요. 놀러도 다녔네요. ㅋ
한 일 주일만 고생하면 그 뒤부턴 일상생활 하는데 크게 지장 없을 듯 해요.
빨리 세수를 맘 놓고 할 수 있게 됐으면 좋겠어요. 얼마 안 남았네요.
정말 시간 빨리 지나가는 것 같아요.

마지막으로 수술해 주신 원장님께 감사드리고 고생하신 간호사님들
그리고 실장님께도 감사드립니다.
너무 생각나는대로 막 써서 어떨지 모르겠지만 수술 생각하시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수술 생각하시는 분들 어차피 해야 하는 수술이라면 너무 망설이지마세요.
시간이 지날 수록 더 심해집니다. 저도 겪어봐서 아는데 점점 더 심해지더라구요.
저도 걱정 많이 했는데 막상 해보니 정말 아픈 거 없습니다. 하고 나서도 코 건드리지
않는 한 통증 없구요. 수술하고 난 후에 모습보면 왜 이제했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수술하실 때 무서우시면 계속 다른 생각하세요. 저도 계속 좋은 생각했습니다.
수술하는 거 잠깐이더라구요. 금방 지나가고 지나면 그랬었나하고 또 잊혀지더라구요.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읽느라 수고하셨습니다. *^^*

본 고객님의 수술전후 사진입니다.
사진 공개를 동의하신 분이 후기를 작성하시면, 추후에 리벤스에서 사진을 이렇게 추가합니다.






아트노즈 비개방 코성형

 밖으로 보이는 흉터가 없습니다.

 비주(콧구멍 사이의 기둥)를 가로지르는 일반적인 개방형 절개로는, 밖에서 보이는 콧구멍 사이의 흉터가 생깁니다.

 아트노즈 비개방 코성형은 간단한 시술/수술이 아닌 고난이도 수술로서, 코 안에서만 절개하여, 밖에서 보이는 흉터가 없습니다. 리벤스처럼 어려운 매부리코, 휜코, 복코 등 모든 코성형을 비개방으로 수술하는 병원은 흔하지 않습니다.

 일반적인 비개방 코성형의 한쪽 콧구멍 절개가 아니라, 양측 콧구멍을 절개하여 리벤스만의 기술로 개방 코성형과 거의 동일한 시야에서 수술이 진행됩니다.


 코끝의 부작용을 줄였습니다.

 코끝은 돌출되어 장력(tension)을 많이 받는 부위 입니다. 코끝을 높이면 더욱 장력이 커져서 코끝의 혈류공급이 좋지 않게 됩니다. 비주동맥이 절단되면 코끝의 혈류공급이 현저히 줄게되어 코끝에 염증, 쪼그라듦, 처짐 같은 부작용이 증가합니다.

 개방형 코성형 시에 필연적으로 절단되는 비주동맥을 자르지 않고 보존하여 코끝의 염증, 쪼그라듬 같은 부작용을 줄였으며 수술 후 붓기가 빨리 빠집니다.

 일반적인 개방형 절개(비주 절개)로 생길 수 있는 콧구멍과 비주의 비대칭, 비주의 함몰, 코끝 처짐 등을 최소화 하였습니다.